Notices & Media Press

포이즌 흉부외과의 최신 소식과 방송 및 보도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게시물을 선택하시면 자세한 내용 또 보도자료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다리 혈관 이상 시 나타날 수 있는 질병은?
Date   2020.01.02  


‘아프다 혹은 불편하다’라는 표현에는 쑤시는 느낌, 당기는 느낌, 저린 느낌, 콕콕 찌르는 느낌, 묵직한 느낌, 붓는 느낌, 찢어지는 느낌 등 여러 의미가 포함됩니다.

‘다리가 아파요 혹은 불편해요’라고 말씀하면서 병원을 내원하시는 분들과 증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비슷하면서도 틀린 부분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다리에 통증 혹은 불편함이 있어도 어느 병원을 방문해야 할지를 몰라서 여기저기 헤매는 경우도 발생하게 됩니다.

외상 혹은 과도한 노동에 의한 근육 및 신경 손상은 갑자기 그리고 강하게 증상이 나타나기에,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뿐 아니라 보행 및 활동 자체에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다리 혈관’의 이상에서 발생한 질병들은 초기부터 심각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보니, 발견 자체가 쉽지 않고 이상을 감지했다 하더라도 당장의 활동에 지장이 없는 경우가 더 많기에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다리 혈관’과 직, 간접적으로 연관된 질병 및 이러한 질병과 유사한 증상으로 인해 혼선을 빚는 질병들에 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혹시라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다리 통증 때문에 불편함을 겪고 계신 분들이라면, 눈여겨보셨다가 진료에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 하지정맥류 】

피부 바로 밑으로 보이는 정맥이 늘어나면서 피부 밖으로 돌출되는 혈관질환을 말하는 것으로, 다리에서 주로 나타난다고 하여 하지정맥류(下肢靜脈瘤)라고 합니다.

가장 근본적인 원인으로는 ‘정맥 내 판막(valve) 손상’으로, 혈액을 흐름을 제어하는 ‘여닫이문(판막)’이 손상되면서 혈액이 심장 쪽으로 진행하지 못하고 역류하면서 나타나게 됩니다.

이러한 하지정맥류의 치료는 망가진 정맥을 없애는 것을 기본으로 합니다.

많은 분께서 ‘다리 혈관을 그렇게 없애도 되는 것일까?’ 하며 의구심을 품기도 합니다만, 일반적인 하지정맥류는 ‘표재정맥’의 이상에서 시작하는 것으로 표재정맥(表在靜脈, Superficial veins)은 동맥 혹은 심부정맥과 달리 어느 구간이 막히더라도 주변의 다른 정맥으로 저절로 우회 순환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래서 망가진 구간을 없애더라도 주변의 다른 정맥들이 그 기능을 알아서 분담해 주기에, 건강에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초기 발병 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이 보통이지만, 판막 손상으로 인해 역류한 혈액의 양이 늘어날수록 혈관도 늘어나게 되는데요.

이때 확장된 혈관이 주변의 근육 및 신경 등의 조직을 압박하면서 부종 및 저림, 당김, 경련, 중압감, 피로감 등의 여러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또한 피부 밖으로 울퉁불퉁한 혈관의 돌출은 물론, 방치 시에는 심각한 혈관의 돌출은 물론 색소침착, 궤양 등의 합병증과 함께 만성정맥부전이 나타날 수 있으며, 최악의 경우 심부정맥혈전증으로 발전 후 폐색전증을 동반하기도 하는 만큼 반드시 치료가 필요한 질병이 됩니다.


【 심부정맥혈전증 】

혈관은 동맥과 정맥으로 구분되며, 정맥은 다시 심부정맥과 표재정맥으로 구분합니다.

일상에서 나타나는 정맥 질환의 대표주자가 하지정맥류인데요.

일반적인 하지정맥류는 ‘표재정맥’의 이상에서 시작되며, 표재정맥은 피부 가까이 위치한 정맥을 의미합니다.

심부정맥(深部靜脈, Deep vein)은 말 그대로 피부 깊숙이 위치한 정맥을 말하는 것으로, 동맥을 타고 다리로 내려왔던 전체 혈액의 90% 이상을 직접 관장하는 매우 중요한 정맥입니다.

그리고 복재정맥 및 관통정맥 등의 표재정맥을 모두 흡수하여 심장으로 향하는 ‘고속도로’와 같은 중추적인 혈관이 됩니다.

이처럼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는 심부정맥에, 혈액응고계통의 이상으로 인해 피가 딱딱하게 굳으면서 덩어리 형태로 발전하는 것이 심부정맥혈전증입니다.

심부정맥혈전증(深部靜脈血栓症, deep vein thrombosis) 발생 시에는 심한 부종을 시작으로 보행 시 통증, 피부색 변화, 열감이 매우 강하게 나타나기에 일상생활 자체가 불가능한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혈전의 일부가 떨어져서 정맥 순환을 타고 폐동맥을 막아 발생하는 폐색전증의 90% 이상이 다리에서 발생하는 것인 만큼 다리 혈관에 나타난 심부정맥혈전증은 결코 가벼이 여길 수 있는 질병이 아닙니다.

정확한 진단을 기초로 항응고제(혈전용해제-와파린, 헤파린) 및 필터 삽입술 등의 외과적 수술요법으로 치료할 수 있나, 완치가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 하지동맥폐색증 】

동맥경화증(動脈硬化症, arteriosclerosis)이란 혈관에 지방이 가라앉아 들러붙어 동맥이 좁아지고 탄력성을 잃게 되는 현상을 말하는 것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는 부위가 바로 다리입니다.

다리는 심장에서 가장 멀리 있는 데다가 직립보행으로 인한 중력의 영향으로 인해 혈액이 아래로 쏠리는 현상이 심하기에, 정맥이든 동맥이든 문제가 많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네발로 다니는 동물들에게서는 이러한 다리 혈관 관련 질병이 잘 나타나지 않습니다.

동맥이 막히면서 혈액이 통하지 않으면, 영양분 및 산소 공급이 차단되면서 피가 통하지 않는 ‘허혈’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하지동맥폐색증(下肢動脈閉塞症)은 다리를 지나는 동맥이 막힌 것으로, 질환 초기에는 걷거나 달릴 때만 다리에 통증 및 경련이 나타나게 됩니다.

허나 쉬면 바로 통증이 가라앉기 때문에 이상을 발견하지 못하고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질병의 진행이 거듭날수록 다리 온도가 차답고 발가락이 검은색에 가깝게 변화하고 발의 상처가 아물지 않게 되며, 심한 경우에는 괴사로 인한 절단의 상황까지도 이를 수 있습니다.

동맥의 문제인 만큼 하지정맥류와 달리 다리 혈관을 없애는 것이 아닌, 항혈소판제, 혈관확장제 등의 약물요법 및 심한 경우에는 인조혈관을 이용한 우회술 혹은 스텐트삽입술 등의 외과적 수술요법을 이용하게 됩니다.

정맥 질환인 하지정맥류와 달리 동맥질환인 만큼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등과 같은 질병들과 아주 밀접한 연관이 있으며, 금연 및 금주, 기름진 음식은 무조건 피해야 합니다.

그리고 간혹 허리(디스크)와 증상이 겹쳐지는 부분도 발생합니다만, 움직이거나 뛸 때만 통증 및 경련이 나타난다면 하지동맥폐색증 그리고 움직임과 상관없이 계속해서 통증이 나타난다면 척추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합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반동규 원장 (흉부외과 전문의)

<전문가 칼럼은 하이닥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언론사 하이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s://www.hidoc.co.kr/healthstory/news/C0000489434 | 하이닥